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JTBC 사건반장을 통해 보도된 송하윤의 학폭 관련하여 강제전학까지 갔다는 의혹까지 번지고 있다. 하지만, 그녀의 소속사에서는 고등학교때 전학을 간 건 사실은 인정하지만, 학폭관련 전학은 아니라고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4월이 들어서자마자 그녀의 학교폭력문제로 많은 이슈를 정리해 본다.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뉴스 다시보기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 JTBC 사건반장 캡처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 JTBC 사건반장 캡처

4월 1일 JTBC 사건반장에서는 송하윤의 과거 학창 시절의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보도했다.

제보자 A씨는 고등하교 재학 시절에 그녀에게 90분 동안 뺨을 맞은 등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남성인 이 제보자는 “고등학교 시절 자신보다 선배였던 A씨에게 영문도 모른 채 1시간 30분 동안 맞았다. 당시 A씨는 나보다 학년이 높았고, 남자친구가 일진이었기에 저항하지 못하고 맞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사실 실명은 거론 되지 않았지만, “최근 인기를 누린 드라마에서 ‘신들린 악역 연기’로 주목받는 여배우 S씨”라는 말에 송하윤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 것이다.

그러면서 당시 송하윤에게 어떤 사과도 받지 못했으며 얼마 후 다른 폭행건으로 연루돼 다른 고등학교로 전학을 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에서는 “제보자 주장에 대해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고 반박 입장을 내 놓았다.

이어, “현재 제보자 측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무분별한 억측과 추측성 내용들이 확산되고 있는데, 확인되지 않은 사실과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부탁했다.

확인결과, 송하윤은 경기 부천 태생으로 중원고, 반포고를 거쳐 압구정고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뉴스다시보기 - JTBC 사건반장 캡처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뉴스다시보기 – JTBC 사건반장 캡처


송하윤, 학폭논란 추가 제보자의 등장

학폭 논란이 일파만파 환산 되자, 진화는 커녕 추가 제보자의 등장으로 다시 한번 진실공방을 하게되었다.

처음의 제보자 A씨는 “제가 누군지 모르겠다? 모를 수가 없다. 모르는데 미국까지 넘어오고 한국에 오면 비용 다 내준다고? 말이 안 되지 않나?, 앞뒤가 너무 안 맞는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거 학폭터지면 다른거 다 터질것, 제 친구들도 다 아는데 본인만 몰라, 사람들이 다 참은 것, 터질게 터진거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을 했다. 여기서 추가 피해자가 있는 것을 느낄 수도 있었다.

‘사건반장’측에서는 “사실 송하윤이 직접 인터뷰 하겠다고 했으나 이유 알 수 없이 갑자기 취소됐다”라고 전했다.

“제보자는 마지막 기회 준다고 한 것, 본인 잘못 인정하고 사과하면 스톱하겠다는 입장인데, 사실무근이라는 송하윤의 공식적 입장에 더 이상 숨지 않는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추가 제보자, 피해자 B씨와 가해자 C씨 동시 주장

해당 집단폭행 가해자 중 한 명이라는 폭행 가해자 C씨의 녹취록까지 공개되었다.

“죗값을 받아야 한다. 일진이라는 주장도 억울하다”라며 전학왔던 송하윤의 이간질로 피해자 B씨와 폭행 사건까지 일어난 것이라고..

본인은 피해자 부모에게도 사과를 했지만 송하윤은 사과했는지 알 수 없다며 송하윤의 사과를 재차 요구했다.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 JTBC 사건반장 캡처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 JTBC 사건반장 캡처


송하윤, 강제 전학 주장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 JTBC 사건반장 캡처
송하윤, 학폭논란 진실은 – JTBC 사건반장 캡처

제보자 A씨는 “3명이 1명을 때린 것, 가해자 누나들도 모든게 김미선(송하윤 본명)의 이간질이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동급 여학생 집단폭행에 연루되었다는 것이다. 심지어 폭행당한 여학생이 전치 4주 부상을 당했다고 해 충격을 안 겼다.

앞서 말했지만, 소속사는 “전학 간 건 맞다”라고 했으며, 이번에는 “폭행사건 연루된 건 맞지만 폭력에 가담한 것은 아니다란 입장”이다.

“학교 일진들이 송하윤의 짝을 괴롭히는 일에 휘말려 벌어진 일, 당시 직접적인 가해자가 아니었다”라고 부인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